8월 172006
 
필자는 무협소설을 대부분 소설처럼 인성(人性)을 쓰기 위해서 쓴다. <소오강호>를 쓰는 그 몇 해 동안에 중국은 문화대혁명의 권력쟁탈전이 한참 백열전에 처한 상태였다. 집권파와 모반파들이 권력을 쟁탈하기 위해 극단적인 방법을 안 쓰는 게 없어 인성의 추잡함이 집중적으로 드러났다. 필자는 날마다 <<명보(明報)>>에 평론을 써주고 있던 참에 정치의 더러운 소행에 대한 강한 반감이 자연히 매일 써내는 무협소설에 반영되었다. 이 소설은 결코 의도적으로 문혁을 은근히 비판한 게 아니라 책 중 일부 인물들을 통해 중국 삼천여 년 이래로 정치 생활 중의 일부 보편적 현상을 그려내려고 한 것이다. 은근히 비판하는 소설들을 결코 큰 의미를 가진 것이 못 되고 정치 상황도 곧바로 바뀌지는 않는다. 단지 인성을 묘사해야 비교적 오랜 가치가 있는 것이다. 모든 것을 무릅쓰는 권력 쟁탈은 고금 중의 정치 생활이 가지는 기본 상황이며, 과거 수천 년 이렇게 왔으며 앞으로 몇 천년도 여전히 이렇게 될 것이다. 임아행, 동방불패, 악불군, 좌랭선 등은 무림고수보다는 정치인물로 구상하였다. 임평지, 향문천, 방증대사, 충허도인, 정한사태, 막대선생, 여창해 등의 인물도 정치인물이다. 이러한 가지각색의 인물들이 왕조마다 있으며 다른 나라에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김용이 쓴 소오강호 후기의 일부이다. 소오강호를 읽어보면 알 수 있지만 이 작품은 무협소설의 형태를 취한 한 편의 정치풍자소설이다. 최근 경질된 유진룡 전 문광부 차관이 썼다는 이임사에서 저 소오강호에 대한 언급을 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옛날에 소오강호가 한참 인기리에 연재될 당시 동남아 어딘가의 의회에서 한 의원이 자신의 정적(政敵)을 좌냉선(야심가)에 비유하며 공격하자 그 상대가 그럼 당신은 악불군(위군자)이라면서 맞받아쳤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만큼 소오강호에 나오는 캐릭터들은 다양한 유형의 정치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그 양상은 어느 나라의 어느 정치판에 갖다 대봐도 어느 정도 들어맞으니 이 또한 김용 대종사님의 세상사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보여주는 부분이라 할 수 있겠다.

개인적으로 유 전 차관이 어떤 인물인지에 대해 아는 바 없고 그가 스스로 자신이 경질된 이유라고 밝힌 청와대 인사청탁 거부가 정말 있던 사건인지도 확실하지는 않다. 비록 ‘심심풀이’정도의 의미밖에 부여하지 않았다는 점이 걸리지만 그래도 정치판에 소오강호를 비유할 줄 아는 센스를 지녔다는 점만으로 어느 정도 저 사람에 대한 지지도가 반 푼정도 생긴 건 사실이다.

덧. 유 전 차관이 썼다는 이메일 전문
◆유진룡 전 차관이 남긴 이메일

정든 문화부를 떠나며….
드디어 정든 문화부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처음 우리 부에 들어와 어리둥절하며 일하던 기억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십 년이 훨씬 넘은 세월이 흘렀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습니다. 이제는 떠날 때가 되었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지만, 막상 그때가 닥치니 조금은 아쉽군요.

하지만 우리 부 가족 한 분 한 분에 대한 저의 믿음이 크기에 큰 걱정 없이 현직을 떠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우리 부가 훌륭한 지도자들과 열의를 가진 직원들이 힘을 모아 많은 발전을 할 수 있었던 것에 저는 대단한 자부심을 느낍니다.

앞으로도 우리 부가 그동안 쌓은 역량과 화합을 바탕으로 더욱더 많은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공공의 일꾼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기에 떠나는 발걸음이 무척 가볍습니다.

30년 가까운 공직생활을 마치고 나가는 저 자신의 마음은 지금 한편으로 많이 후련합니다. 이제 제가 하고 싶던 새로운 일들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 마음이 설레기도 합니다. 더욱이 그동안 저의 마음고생이 심했기에 그렇습니다.

앞으로도 저는 문화부의 발전을 위해서, 그리고 진정한 국가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드리고 싶은 말들은 많지만, 조용히 떠나는 것이 모두에게 도움이 될지 모른다는 생각에 참고 가려 합니다.

농담이지만, 오래전 심심풀이로 읽었던 대중 무협소설의 제목이 머릿속에 떠오르는군요. 제목이 ‘소오강호(笑傲江湖)’였던가 싶네요.
참, 재미있는 세상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군요.

그동안 저를 믿고 아껴주시며 함께 많은 일들을 기꺼이 그리고 신나게 해 주셨던 선배, 동료, 후배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유진룡 올림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