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12007
 
김용소설은 당연 실릴 가치가 있다고 본다. 다만 저 동네에서도 장르문학에 대한 편견은 엄연히 존재하는 모양.

원문 :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38&article_id=0000395062&section_id=104&menu_id=104

한국일보 | 기사입력 2007-08-19 18:21  
  

루신 작품 등 고전문학의 정수 배제 논란

“중국 현대 무협소설의 최고봉인 진용(金庸)의 설산비호(雪山飛狐)가 중국 근대문학의 정수로 평가받아 온 루신(魯迅)의 아큐정전(阿Q正傳)을 대체했다.”

중국 언론은 17일 “내달부터 베이징(北京) 일대 고교에서 사용될 베이징출판사 어문(국어) 교과서에 진용의 설산비호가 새로 수록됐다”고 전하며 이같은 선정적인 제목을 달았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설산비호 이외에 한국에서 잘 알려진 현대 작가 위화(余華)의 허삼관매혈기(許三觀賣血記), 아청(阿城)의 장기왕(棋王) 등 현대문학 문학 작품들이 새로 수록됐다. 대신 아큐정전, 육조(六朝)시대의 서사시 공작동남비(孔雀東南飛), 소순(蘇洵)의 육국론(六國論) 등 근대, 고전 문학의 정수들은 대거 빠졌다.

설산비호는 진용 소설의 진수로 꼽히는 짧은 소설로, 보물을 찾기 위한 4가지 단서를 추적하는 무협인들의 투쟁을 그린 내용이고, 허삼관매혈기는 한 가장이 세 아들을 키우기 위해 자신의 피를 판다는 감동적인 줄거리로 모두 베스트셀러이다.

새 교과서에는 베이징 사범대 천윈창(岑運强) 교수의 ‘신선한 인터넷 언어’도 포함돼 현실 언어 생활에 중점을 둔 모습도 보였다.

중국 언론들은 “설교성 문학작품을 줄이고, 대신 현대문학의 진수들을 삽입했다”고 평했다. 새 교과서를 만드는 데 참여한 쉐촨둥(薛川東) 편집위원은 “진용의 작품은 뛰어난 문학성을 갖고 있어 독자들을 황홀한 경지로 이끈다”며 “실험적으로 이번에 편입한 다음 파급효과를 점검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베이징대 중문과 궁칭둥(孔慶東) 교수는 “과거 고전문학이 주류를 이룬 상황과 비교하면 이번 교과서는 가위 전위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홍콩에서 활동하면서 무협소설만을 써온 진용이 루신을 대체했다는 데에 곱지 않은 시선도 많다.

이런 비판적인 시각이 논란으로 번질 기미를 보이자 쉐촨둥 편집위원은 18일 인터뷰를 자청, “설산비호는 학생용 교과서에 실리지 않고 교사용 지침 교재에 실려있다”며 루신의 작품수는 결코 줄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과서 편집 방향은 다원화”라며 “살아있는 언어들을 보다 많이 수록해 학생들이 이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현재 인터넷에서 “사회 변화에 발맞춘 당연한 교과서 개편”이라는 의견의 글도 적지 않다. 어문학자 푸궈용(傅國涌)은 “그간 어문 교과서는 고전문학 일색으로 매우 단조로웠다”고 말했다. 가장 보수적인 국어 교과서에 부는 현대화 바람은 중국 현대화의 마지막 장(章)일 것 같다.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