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42009
 


이탈리아의 음유시인 안젤로 브란두아르디의 2003년 앨범 Altro ed altrove에 수록된 곡. 안젤로 특유의 서정적인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이다. 이태리어를 잘 모르는 관계로 뜻은 묻지 마시길.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