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072010
 
FF 콘서트 다녀왔습니다. 대충 생각나는대로 감상을 쓰자면

1. 개인적으로 그렇게까지 FF시리즈나 우에마츠 노부오의 팬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게임음악으로 이런 무대가 마련될 수 있다는 건 확실히 FF라는 브랜드의 힘입니다. 앞으로도 이런 무대가 국내에서 좀 더 마련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만 어떤 작품으로 이런 일이 가능할지에 대해서는 미지수입니다.

2. 지휘자 아니 로스는 굉장히 쾌활하게 무대를 즐기면서 관객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을 자주 나누면서 무대를 휘어잡는  타입이었습니다. 다른 클래식 공연을 봐도 흔치 않은 타입의 지휘자였는데 그런 오픈마인드를 지녔으니 이런 콘서트의 지휘도 맡을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3. 1부는 주로 7 이후, 2부는 그 이전의 작품들 위주로 편성됐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물론 2부에 좋아하는 곡들이 많았습니다만 그래도 자나르칸드에서 같은 곡을 생 피아노+오케스트라 연주로 들을 땐 감동의 눈물이 흐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4. 이수영 실망했습니다. 그래도 원래 노래는 그럭저럭 부르는 가수 아니었나 생각했었는데 목관리가 전혀 안 돼있었습니다. 고음역 안 올라가서 허덕대는 게 안스러웠고 발성도 약해서 마이크 대고 노래부르는데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의 오케스트라 사운드에 목소리가 완전히 파묻혔습니다. 반성하십시오.

5. 그에 비해 제대로 된 성악가들이 부르는 6편의 마리아와 드라코 오페라를 라이브로 듣는 건 정말 소름 돋게 멋졌습니다. 하지만 가사를 한글화하는 것도 괜찮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어차피 원곡 가사는 일어인 걸 영역한 것에 불과하다고요.

6. 우에마츠 노부오씨는 생각보다 수줍음을 많이 타는 성격으로 보였습니다. 그래도 마지막에 지휘자 선생님의 배려로 합창단 옆에 올라가서 같이 노래부르던 건 꽤나 유쾌한 장면이었습니다.

7. 빅브릿지 전투가 빠진 건 좀 아쉬운 일이었습니다. 공연 도중 이 콘서트의 후속편을 준비하고있다는 언급이 있던 것 같았는데 그때는 들어갈 수 있겠죠?

8. 뒤에 게임 화면을 함께 틀어줬는데 편집 굿이었습니다. FF8 전투음악 나오면서 전투장면 맞춰준 거라든지 초코보 테마 나오면서 역대 초코보 순서대로 보여주다가 마지막에 화면 9분할로 보여준다든지 한 건 그야말로 킹왕짱.  우에마츠 노부오 최고의 장점은 게임의 분위기를 잘 살려내는 음악을 만드는 데에 있다고 보는데 그걸 생으로 연주하는 걸 게임화면과 함께 하니 몰입도가 3배는 상승한 느낌이었습니다.

9. 이건 예당에 대한 불만인데 예매자 티켓수령 대기열이 길어질 것 같으면 미리 창구를 여럿 준비해서 줄을 분산시키는 센스정도는 발휘해줄 수 있지 않았을까요. 결국 공연시간은 임박하고 대기열 줄어들 생각을 않으니 궁여지책으로 자리 기억하는 사람 알아서 들어가라고 하더군요.


대충 이정도입니다. 대단히 멋진 공연이었고 경제적으로 여유만 있었다면 이틀 연속으로 가고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나름 오케스트라 + 영상 + 합창 + 3중창까지 다 볼 수 있는 실속있는 공연이었습니다. 혹시라도 다음 기회가 있다면 그때도 꼭 가볼 생각입니다.

덧. 현장에서 판매하던 씨디를 집에 들고와 들어보니 역시 연주의 수준에 대해서는 그렇게까지 만족하긴 힘들었던 공연이 맞다는 결론을 냈습니다. 그래도 같은 곡의 경우 기백이 넘는 오디오를 질러 명연주를 듣는 것보단 평범한 연주를 콘서트홀에서 생으로 듣는 편이 감동이 더한 법입니다.

덧 2. 아쉬움 하나 더 추가하자면 다음엔 1~3도 좀 신경써주시길.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