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12011
 

어지간하면 음식사진은 안 찍는 편이지만 하도 감동적인 것들이 많아서 결국 시각적인 기록을 남겨왔다. 너무 잘 먹고 다녀와서 그것만으로도 비행기값 뽑은듯. 어지간한 서민메뉴는 20위안 전후면 먹을 수 있고 좀 고급식당에 가서도 비싼 메뉴가 7~80위안 수준. 게다가 맛있다. 그야말로 중화일번의 세계를 체험하고 왔는데 당분간 한국에서 중국요리라고 나오는 것들 못먹을 것 같다.

IMG_0277

IMG_0278

파울라너 맥주. 한국에서 먹어본 어떤 하우스맥주보다도 훌륭했다. 같이 간 친구의 말에 의하면 유럽에서 먹어본 맥주들에도 떨어지지 않았다고. 독일식 안주들도 훌륭했고 중국 갔다가 맥주로 감동받아볼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IMG_6548
이름은 기억 안 나는 면요리. 길가다 대충 사먹은 게 제법 맛있었다.

IMG_6549

역시나 면요리. 향이 강하긴 했는데 역시 맛은 그럭저럭

 

IMG_6550

소룡포. 단돈 20위안에 맛본 감동. 우리나라에서 쥐꼬리만한 분량 한 접시에 만원돈을 받아먹는 것들을 떠올리며 분개했다.

IMG_6553
대륙의 아이스아메리카노. 거품은 만든 티가 나긴 했는데 양은 꽤 훌륭.

IMG_6615

그쪽에선 제법 고급 식당인듯 했다.

IMG_6617
애피타이저로 나온 에그타르트. 이게 꽤 맛있었음.

IMG_6618
정확한 이름은 기억이 안 나는데 어쨌든 밀크티 비스무리한 것. 맛있었다.

IMG_6619
가지 사이에 고기를 끼우고 튀긴듯. 이것도 그냥 중화일미

IMG_6620 IMG_6621
돼지 족발요리인듯 했는데 저 아래 낀 감자가 솥이 펄펄 끓을 때 꺼내먹었더니 내 인생에서 맛본 최고의 감자였다.
IMG_6622
콩을 줄기채로 볶은 요리. 역시 이름은 기억이 안 난다 ;

IMG_6623
볶음밥. 밥알 하나하나에 화력이 스며들어있다!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required)

(requi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