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02011
 

IMG_8833
기존의 게임기와 AV리시버 수납환경이 혼돈의 카오스에 치달아있던 관계로 질러버렸다. 모니터 지름과 어우러져 컴퓨터/게이밍 환경을 일신. 제 방에 와보신 분은 알겠지만 저것만 해도 엄청나게 깔끔해진 겁니다. 어쨌든 책상 위에 공간이 생겨서 다시 어지를 수 있게 됐다.

아무튼 밤새 저짓하려니 빡세 죽겠음(..)

12월 062011
 

새로 지른 퍼스트 27인치 모니터. 화면이 크고 아
퍼스트 FSM-270HVF

화면이 크고 아름다워졌습니다. 좋네요.

전에 쓰던 23인치는 게임기 전용으로 연결할 생각.

5월 182011
 

간만에 양애니 덕질을 좀 했습니다. 아니 분명히 난 라푼젤 블루레이 2d+3d 합본만 지르려고 했던 건데 라스트유니콘 블루레이와 공룡아불을뿜어라 DVD가 보이는데 어떻게 카트에 안 넣을 수 있단 말입니까.

라스트유니콘은 어차피 옛날 애니라서 화질에는 큰 기대를 안 했는데 생각보다는 DVD판보다 훨씬 때깔이 고운 화면이 나옵니다. 화면도 화면인데 사운드 리마스터링이 5.1채널 Dolby Digital로 아주 잘 돼있어서 이것만으로도 사기 잘 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참고로 옛날 DVD판은 2채널 돌비 스테레오였습니다.) 다음은 모니터화면 사진으로 찍은 겁니다. DVD판과의 비교는 귀찮아서 생략합니다.

The Flight of Dragons는 정식적으로 프레스된 DVD가 아니라 워너아카이브라는 컨텐츠를 DVD-R로 주문제작받아 판매하는 방식의 제품입니다. 영문자막정도는 기대했는데 자막이 아예 없는 건 좀 아쉽더군요. 그래도 예전에 어둠의 루트에서 구한 VHS기반 소스보다는 훨씬 양호한 상태의 화질을 보여줍니다. 어쨌든 이것도 DVD 기다린지 근 10년 가까이 됐던 물건인지라 기쁘기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5월 012011
 


보이는 그대로의 물건입니다. 64G 블랙 WiFi모델로 질렀습니다.

화면에 띄워둔 앱은 Garage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