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082013
 

아무도 신경 안 쓰는 홈이지만 어쨌든 빌어먹을 XE가 말썽을 피우는 바람에 한동안 방치하다 워드프레스로 이전했습니다.

잠깐 써본 감상으로는 여러 모로 깔끔하고 기능도 좋습니다. 괜히 오픈소스 설치형 블로그/사이트빌더를 평정한 게 아닙니다.  다만 데이터이전 외에도 이것저것 세팅할 게 많아서 당분간은 좀 너저분할지도 모릅니다.

 

XE의 백업기능 지원이 정말 형편 없어서 이전설치가 여러 모로 악전고투였습니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백업 툴이 댓글을 백업 안 해주는 바람에 SQL DB에서 직접 백업받은 댓글 데이터에서 워드프레스용 XML 생성해서 게시물에 맞춰 갖다붙이는 미친 뻘짓을 해야 했습니다. 게다가 XE에서 그냥 백업하면 워드프레스에 적용이 불가능하고 XE에서 제공하는 블로그 툴인 텍스타일을 통해 TTXML 형식으로 백업을 받아야 했는데 골때리는 게 이렇게 갈 경우 게시물의 생성일자가 전부 깨집니다. 이걸 또 맞춰준다고 엑셀과 매크로 익스프레스까지 써가면서 뻘짓해야 했습니다. 텍스타일이란 놈도 XE의 플러그인인 주제에 XE에서 생성된 게시물을 자체적으로 이전할 수 없다는 것도 골때렸습니다. 덕분에 이래저래 XE에는 학을 뗐습니다.

XE가 한때 한국 웹사이트의 태반을 점령했던 제로보드를 계승하면서 독자적인 사이트빌더로 나아간다는 초기의 취지는 좋았지만 오픈소스화 이후 프로젝트가 점점 산으로 가면서 스킨이나 플러그인 제작 등의 사용자 참여도 부실했기 때문에 쓰면서 참 짜증도 나도 안타깝기도 했습니다. 한국에서의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대한 회의감까지 들었달까, 아무튼 갈아엎으니 속은 시원합니다.

8월 252007
 
재개장했습니다.

보면 아시겠지만 제로보드 XE로 갈아타기 위한 공사였습니다. 계정도 하드용량과 트래픽 많이 주는 곳으로 이사한지라(1일 3g/3g, 기존 200m/400m) 앞으로는 멀티미디어파일이나 큰 사진도 심심찮게 올려볼 생각입니다.

제로보드 XE 또한 아직 오픈베타 단계고 계속 개발이 진행중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변화가 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스킨도 가장 기본 스킨이고 아직 많은 부분이 미흡합니다. 겉으로 보긴 썰렁해보여도 DB 이전하면서 이런저런 노가다 꽤 했습니다(..)

그래도 너무 오래 닫아두는 건 제가 안 내켜서 일단 개장해놓고 계속 손봐나갈 생각입니다. 일단은 사진 갤러리부터 제대로 만들어봐야겠습니다. 사이트빌더로서의 ZBXE의 기능들에 아직 익숙치 않으니 여러 모로 헷갈리는군요. 그런 이유로 이전에 사진 카테고리에 올려둔 사진들은 당장은 거의 먹통입니다.

그래도 기능 자체는 꽤 마음에 듭니다. 편집기능이라든지 관리기능 등에서 ZOG라는 툴을 쓰면서 아쉬웠던 부분들이 있었는데 이를 시원하게 긁어줍니다. 다만 RSS리딩기능이 아쉬운데 ZBXE용으로 쓸만한 RSS리더 위젯이라도 나와주면 좋겠습니다.
4월 142007
 
오는 4월 16일부로 현재 쓰고있는 http://starless.pe.kr 도메인 사용기간이 만료됩니다. 대신 http://starless.kr 도메인으로 대체되오니 조만간 홈페이지가 연결이 안 된다 싶으면 새 주소로 링크 등을 변경해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6월쯤에 제로보드XE 공식버전이 공개되는 시기에 맞춰 대대적으로 계정이사 &리뉴얼도 해볼 생각입니다. 조그란 시스템도 발상은 괜찮았는데 제로보드 자체에서 공식적으로 블로그 시스템에 필요한 기능을 지원하게 되면 굳이 꾸준한 서포트도 이루어지지 않는 방계 시스템에 의존할 필요는 없다는 판단입니다.

그나저나 각 포스팅에서 이미지라든지 각종 링크 걸어둔 데이터 일일이 수정하려면 만만치 않을 것 같습니다. 이거 한큐에 수정할 방법 없을까요(…) MySql데이터 백업해서 여차저차 해보면 될 것 같기도 한데..;
6월 082005
 
ZOG를 2.51로 업데이트했습니다. 들어오시는 분이야 당장 큰 차이를 느끼시긴 힘들겠지만 관리하는 입장에서 많이 편해졌습니다. 자동로그인도 생겼고 좋은 플러그인도 많이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숨기기 기능이 추가된 게 기쁩니다. [#!_show..|hide.._!#]예를 들면 이런 겁니다.[#!_END_!#]

그 외 플러그인은 틈틈이 설치할 생각이고 스킨을 바꿀까 생각했는데 마음에 드는 스킨이 안 나와서 보류중입니다. 소스 고쳐 쓰긴 귀찮다 보니. 아무튼 2.51 괜찮습니다. ZOG 쓰시는 분들 업데이트를 고려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겁니다.

4월 192004
 
http://starless.kr

제로보드의 DB를 그대로 이용하면서 블로그풍의 스킨을 입힌 거라고 생각하면 간단합니다.
http://zog.co.kr 에서 설치할 수 있고 여타 블로그처럼 ZOG가 설치된 곳 상호간에 트랙백이 가능하니 제로보드를 사용하시는 분은 한 번 써보시는 것도 괜찮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리하여 조만간에 이 블로그를 중심으로 홈페이지 구성을 재편해볼 생각입니다. 어차피 리뉴얼도 뜸하니 가끔 이런 변화라도 줘봐야겠죠.

12월 242003
 
아끼는 후배 Lejark군으로부터 KID에서 나온 비주얼노벨 Ever17 클리어기념(정확히는 Ever17에 당한 기념)으로 BGM 중 하나인 ‘Karma’를 MIDI로 찍은 곡을 받아서 BGM으로 등록해뒀습니다.
10월 242003
 
주소가 바뀌거나 하는 등의 이유로 링크가 깨지거나 배너가 바뀐 홈들을 정리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기본적으로 전체 사이트 목록을 한 번에 볼 수 있도록 해뒀습니다. CGI소스를 수정하지 못해서 편법으로 약간 노가다성 작업을 해버렸는데 그리 효율적이진 못한 것 같지만 아무튼 목적한 효과를 내는데는 성공했습니다.
10월 142003
 
근래 간만에 재미있게 보고있는 딸기100%의 감상문을 Culture란에 올렸습니다. 단순히 할렘물로만 치부하기엔 여러 모로 봐줄 만한 구석이 많은 작품이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