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022007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신 관계로 여수에 내려가게 됐다. 장척이라는 동네인데 어머니 고향이고 어린 시절 방학이 되면 종종 놀러갔던 곳이기도 하다. 창졸지간에 찍은 사진들이라 남 보이기엔 부끄러울 따름이지만 나름 유년기의 추억이 함께 한 곳들이고 언제 또 가보게될지 몰라 올려본다.

 

어머니가 자라신 곳이다. 정말 오래된 집이다. 어릴 땐 굉장히 넓게 느껴졌던 집과 마당이었다.

 

장독대도 있다.

 

이제는 안 쓰게 된 물건들

 

바닷가도 보이는 곳이다. 좀 걸어나가면 수영하고 놀 수 있는 백사장도 있다. 다만 인근 일대의 땅을 문선명이 이미 사들였고 관광지로 만들려고 한다는 얘길 들었다. 한국의 나폴리 운운 했다나? 가슴아픈 일이다.

 

이제는 안 쓰게 된 우물

부둣가도 있다. 어린 시절 저기서 통통배 타고 맞은 편의 이모가 살고 계신 섬으로 건너간 기억이 있다.


지나가다 보여서 찍어본 소

 


외할아버지가 살아계시던 시절 직접 쓰셨다는 필사본들. ‘맹자 4권’, ‘당시’ 등의 표지와 내용물이 보인다. 보존상태가 열악한 게 안타깝다. 당시 수준으로는 굉장한 학력을 지니셨던 분임을 알 수 있다. 외할아버지가 저거 쓰실 때 어린 시절의 어머니는 옆에서 먹 갈아드렸다는데 어머니께 지금도 보이는 학풍이 그 영향임을 알 수 있다. 내가 책읽기 좋아하는 것의 연원도 결국은 저거였단 말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10월 232007
 



뭔가 실용성과는 거리가 먼 디자인용 책들인듯.


북한책들






꽤 인상적이었음


오타쿠가 권력을 쥐게 되면 저런 짓도 가능해진다.


북한 그림책인듯. 인쇄가 조악하긴 해도 캐릭터 일러스트 그린 센스는 꽤 훌륭




법국 책들. 저나라 디자인센스는 확실히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음.


팝업북. 전에 모님 댁에서 이상한나라의 앨리스 보고 강력하게 감동받은 바 있다. 나름 심오한 세계


도서전 옆에서 하고있던 다른 전시회에 있던 러시아 마트료시카 인형. 잘 보면 있는 가장 작은 조각까지 다 해서 한 세트다.
10월 232007
 


MBC청룡, LG트윈스를 거쳐 7번을 달고 뛰었던 대한민국 야구사상 최고의 유격수 김재박의 사인이 담긴 두 개의 사인볼.
10월 232007
 


술잔이나 술병 사진이 많은 것은 저런 잔이나 병에 술을 따라마시면 흥취 또한 더하지 않을까 하는 염원의 표출이라고 보면 되겠다. 소오강호에서 술잔타령하던 게 괜한 건 아니다.
 





뭔가 RPG에서 클래스설명하는 삘



깃털부채가 제갈량을 연상시키더라. 백우선은 아니지만.






저런 것들 레플리카라도 안 파나.


저 나태해보이는 자세 최고.


잔 겁나게 예쁨


저런 거 보고있으면 히데요시가 조선 자기에 환장한 이유도 알 것 같다. 위 사진은 조선백자는 아니지만.


뿔잔. 저런 데 마시는 것도 나름 운치있겠다 싶었음.


뭔가 후덕해보이는 가네샤. 동남아시아 관련 전시물품도 있었음.


하니와. 페케에 그것 생각해낸 사람은 동지(..)




공작왕 읽어본 사람들은 나름 친숙할지도?
10월 232007
 
갤러리 테스트도 해봐야하고 사진찍은 것도 올려볼 겸해서
 



누가 뭐래도 신부는 결혼식의 주인공


결혼반지 끼워주기. Ring..m*n!?


근엄한척해도 안 어울려!




폐백 도중 한 컷


좋아 죽는다.


부케 투척
9월 222007
 



S (오전 1:46):
28mm f2.8 써봤나. 캐논


R3 (오전 1:46):
어 물론이지
..


S (오전 1:46):
어때?


R3 (오전 1:47):
특별한 인상을 받지는 못했음


S (오전 1:47):
그냥 평이한가


R3 (오전 1:47):
24mm F2.8이라면
좀 특별하긴 했지만..


S (오전 1:47):
어떻게 특별?


R3 (오전 1:47):

24mm의 경우는
라이카렌즈의 향이 나지.
왜 캐논렌즈에서 그런게 나오는진 나도 모르겠어.
..


S (오전 1:48):
이런 라빠
..


R3 (오전 1:48):
아니 정말인데 음
..
그러니까 캐논답게 약간 부드럽고 과장되지않은 색조를 유지하면서도
색의 깊은 곳의 맛이 끌어나오는듯한..
콘탁스나 후지논같이 뭔가 얇고 이쁜 느낌과는 다른 라이카 특유의 색심도?
같은게 좀 드러나는 렌즈임..


S (오전 1:49):
………..
순간
..이베리아의 여인
..



R3 (오전 1:49):
..
내가 지금 와인을 마시면서
채팅을 하고있어서인지도?
..


S (오전 1:49):
…….


R3 (오전 1:49):
와인한잔을 마시면서 필름을 스캔하구있지
(중략)
더불어 먹고있던 와인은 샤또 마리 2001년..


S (오전 1:50):


R3 (오전 1:52):
더불어
지금 스캔하고 있는게
와인을 찍은 사진이군 . . . .. . .
….


S (오전 1:52):
….

11월 062006
 
Suezou님께 받았습니다.

■ 최근 생각하는 카메라
더이상 DSLR급 카메라는 사치품이 아닌 생활 필수품. 최근 들고다니는 사람들도 부쩍 늘었다. 다만 아직 중상급기종에서 가격거품이 있는 건 사실이다. 몇 년 지나면 이것도 많이 나아지려니.

■ 이 카메라에는 감동
R3군이 들고다니는 Rollei 6008 AF – 최강의 중형. 저걸 들고다니면 확실히 더이상의 중형뽐뿌는 없겠지만 가격이 OTL
역시 R3군이 들고다니던 라이카 MP – 진정 명품카메라가 뭔지 알 수 있었다.
캐논 EOS 5D – 일반적인 사용자에게도 1:1 DSLR 바디를 가시권에 보이게 해준 디지털에 있어 진정 혁명적인 카메라

■ 직감적 카메라
독일!

■ 좋아하는 카메라
지금 쓰는 캐논 350D
써본 일은 없지만 콘탁스 ND
써보고싶은(..) 라이카 M8
역시 써보고싶은 캐논 EOS 5D

■ 이런 카메라는 싫다
카메라 자체가 싫다기보다 기계에 대한 이해 내지 자신에게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이해 없이 무조건 비싸면 좋다고 돈발라 들고다니는 사람들. 세상에 나쁜 카메라는 없고 다만 좋은 사용자와 그렇지 못한 사용자가 있을 뿐.

■ 세계에 카메라가 없었다면…
초상화가들이 꽤 비싼 몸값에 잘먹고 잘살고있지 않을까..

11월 052006
 

망원렌즈 들이면 누구나 한 번쯤 찍어보게 되는 류의 사진..

350D + Tokina AT-X 100-300 F4
보정 by 선배